시사 > 전체기사

LG엔솔, 유럽 ‘전기버스 배터리’ 시장 공략

폴란드 배터리 팩 제조사와 NCM 배터리 20만개 모듈 공급 계약
대형 전기상용차 3000대 생산 가능 물량

LG에너지솔루션은 폴란드 배터리 팩 제조·판매 기업 ICPT(Impact Clean Power Technology)와 배터리 모듈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내년부터 3년간 약 20만개의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 모듈을 공급한다. 이는 대형 전기상용차(버스·트럭 등) 3000여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ICPT는 공급받은 모듈을 팩으로 조립한 뒤 유럽 내 전기버스 점유율 1위 업체인 솔라리스 버스 앤 코치에 납품할 예정이다. 2005년 설립된 ICPT는 폴란드 내 ‘기가팩토리X’ 팩·모듈 조립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ICPT 폴란드 공장 '기가팩토리 X' 투시도

양사는 배터리 제조부터 전기버스 생산에 이르는 전 과정을 폴란드 내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에서 생산된 NCM 배터리 모듈을 ICPT에 공급하면 ICPT가 이를 팩으로 제조해 최종 공급하는 방식이다.

전기차 배터리는 조립 단위에 따라 셀(Cell), 모듈(Module), 팩(Pack)으로 나뉜다. 다수의 배터리 셀을 외부 충격과 열, 진동 등으로 보호하기 위한 틀에 넣은 것이 모듈, 이 모듈을 묶어 각종 제어·보호 시스템을 장착한 것이 팩이다.

현재 전기상용차 시장은 일반 전기차 시장 대비 차 한 대당 배터리 탑재량이 11배 이상 많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평가받는다. 전기상용차 배터리는 높은 기술 수준을 필요로 한다. 상대적으로 운행 거리가 길고, 눈·비 등 극한 환경 속에서도 운행하려면 10배 이상의 에너지 전압을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