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송영길 “윤석열 검찰은 ‘하나회’…쫄지 않고 맞서겠다”

‘돈봉투 의혹’ 피의자 신분 출석
“정치적 기획수사” 묵비권 행사 예고
영화 ‘서울의 봄’ 언급하며 검찰 ‘하나회’에 비유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8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60) 전 대표가 8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윤석열 정권의 검찰을 ‘하나회’에 빚대며 “검찰 독재에 대한 전국민적 저항 운동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8시25분쯤 검찰청사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서서 “물러서지 않겠다. 검찰 독재에 대한 전국민적 저항 운동에 함께 하겠다”며 “검찰은 정치적 기획수사를 해오고 있다. 돈봉투 관련해 저에 대한 증거 조작이 제대로 안 되니 제 주변 사람 100여명을 압수수색·소환해 별건 수사에 올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증거조작, 별건수사, 온갖 협박 회유로 불법을 일삼는 일부 정치화된 특수부 검사와 맞서 싸우겠다”면서 “검찰과 독재는 두려움을 먹고 자란다. 쫄지 말자. 사법의 주도권을 검사에게 넘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사의 피의자 신문조서는 피고인이 그 내용을 부인하면 증거능력이 없다. 검사 앞에서 아무리 억울한 점을 해명해 봐야 실효성이 없고 판사 앞에 가서 하겠다”며 묵비권 행사를 예고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이 입만 열면 강조하던 공정과 상식이 완전히 무너졌다”면서 “대통령의 부인과 장모·처남, 법무부 장관과 처남, 이정섭 검사와 처남 등의 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를 안 하는 정도가 아니라, 검찰이 갑자기 대통령 가족 로펌 변호사가 되어 증거를 인멸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하고 은폐하고 축소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송 전 대표는 1979년 12·12 군사 쿠테타를 재연한 영화 ‘서울의 봄’을 거론하며 검찰을 과거 육군 내 비밀 사조직인 ‘하나회’에 빚대기도 했다. 그는 “(12·12 당시) 무능한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 우유부단한 장군들이 한줌밖에 안 되는 하나회 사조직에 의해 완전히 무력화됐다”며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은 조직화된 윤석열 특수부 하나회 세력에 무너지고 있다. 암세포처럼 국가기관을 장악한 검찰 하나회가 민주공화국의 기능을 마비시키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8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3~5월 송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현역 국회의원, 지역본부장, 지역상황실장 등에게 총 9400만원이 당내에 뿌려진 과정에 송 전 대표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한다.

2020년 1월~2021년 8월 박용하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이 운영하는 기업 등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총 3억500만원을 외곽 후원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 연구소’(먹사연) 계좌를 통해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중 4000만원이 송 전 대표가 박 전 회장으로부터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소각 처리시설 신·증설 추진과 관련해 인허가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설득해 달라는 취지의 부정한 청탁과 함께 받은 뇌물이라고 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