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돈봉투 살포 의혹’ 송영길, 오늘 첫 검찰 출석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받고 있는 송영길(60) 전 대표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최재훈 부장검사)는 8일 오전 9시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송 전 대표를 소환해 조사한다.

검찰은 무소속 윤관석(63·구속기소)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4월 28∼29일 이틀간 국회 본관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과 의원회관에서 민주당 의원들에게 300만원씩 든 돈봉투 20개를 살포하는 과정에 송 전 대표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송 전 대표가 외곽 후원 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연구소’(먹사연)를 통해 박용하(75)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 측으로부터 폐기물 소각장 확장과 관련된 인허가 문제를 해결해주는 대가로 약 4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것은 아닌지 수사하고 있다.

하지만 송 전 대표는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검찰 수사 자체가 위법하다고 주장하며 진술 거부 의사까지 내비쳤다.

송 전 대표는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자신의 책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에서 “검찰에 출석하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수사 전에는 나에게 한마디도 묻지 말라고 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송 전 대표는 앞서 지난 5월과 6월 두 차례 검찰에 ‘셀프 출석’했지만, 검찰이 면담을 거부하면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검찰은 송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도 검토할 방침이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