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임태희 “기존학교+공유학교, 경기도 공교육 모델”

2023 경기공유학교 컨퍼런스에서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기존학교+공유학교가 경기도 공교육의 전체 모델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7일 남부청사에서 ‘경기공유학교, 한 해를 돌아보고 함께 미래를 그리다’라는 주제로 열린 2023 경기공유학교 컨퍼런스에서 경기공유학교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는 내년 경기공유학교 전면 시행에 따른 공감대 형성과 지역 상황과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경기도교육청의 설명이다.

임 교육감은 “더 넓고 더 깊은 교육을 원하는 학생들에게 공유학교가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고, 학생들이 희망하는 여러 프로그램을 다 담을 수 있다”며 “학교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근처 지역 학생들과 묶어서 운영하는 유연한 형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경기도는 물적 자원과 인적 자원이 풍부해 학생들이 원하는 교육과 학생 성장을 위해 필요한 교육을 못하는 일이 없다”라며 “경기도이기 때문에 가능하고, 경기도에서는 다 해결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공교육이 더 넓고, 더 깊고, 더 좋은 교육이 이루어질 때 대한민국 공교육이 갈 길을 제대로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콘퍼런스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 미래교육과 지역교육협력 주제의 옥현진 이화여대 교수의 특강에서 옥 교수는 미래 사회의 다양한 전망과 미래 교육 계획을 탐색하며, 디지털 사회의 다양한 문제해결을 위해 지역사회와 연계와 협력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2부에서는 학생이 경험한 공유학교(탄벌중 이민성, 경안중 김유빈), 세종 ‘같이 학교’(북내초 서원호 교감) 사례 발표, 지자체 시각으로 바라본 공유학교의 역할과 기대(용인시청 이재진 교육문화체육특별 보좌관), 2024년 파주 ‘미파솔’ 공유학교 준비 과정(박충서 장학사)이 소개됐다. 이와 함께 지역 상황과 요구를 분석해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과 준비과정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경기공유학교 안착을 위해 학교, 교육지원청, 지자체가 함께 노력할 부분을 논의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