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기회 주는 것, 경기도정 이끄는 중요 방향”

‘2023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쇼케이스’에 참석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기회를 주는 것이 경기도정을 이끄는 중요한 방향 중 하나”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7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23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쇼케이스’에 참석해 “대한민국에서 사업하시는 분들, 국민들, 청년들은 기회가 주어지면 세계에서 으뜸인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지난 6개월간 프로젝트를 함께한 대·중소기업 20곳이 함께 모여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심사위원·시민평가단의 품평회, 국내외 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매칭(사업자 연계)을 통해 사업 성과가 지속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경기도가 K-콘텐츠 지식재산권(IP) 융복합 제작 지원 사업으로 게임 음악을 활용한 재즈 공연, 인기 애니메이션을 소재로 한 메타버스 게임 등 12개의 결과물을 만들었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가 가교 역할을 맡아 콘텐츠 대기업이 가지고 있는 IP을 활용해 실력 있는 도내 중소 제작업체가 우수 케이(K)-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경쟁 관계에서 벗어나 상생하며 경쟁력을 높인 ‘기회의 상생 모델’로 평가받는다.

김 지사는 “콘텐츠대기업에서 지식재산권 활용이라는 좋은 기회를 줘서 대기업과 중소제작사 모두 윈윈하는 자리가 만들어진 것 같아 기쁘다”면서 “오늘 성과를 봤다. 앞으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5월 31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넥슨, 스마일게이트, CJ ENM 등 국내 최정상급 IP 보유기업 5곳과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제작지원금만 24억원 규모의 이 프로젝트를 통해 인기 모바일 게임 ‘에픽세븐’ 속 영웅들을 현실 세계에서 만날 수 있도록 구현한 실감 콘텐츠, 인기 애니메이션 ‘신비아파트’와 TV 예능 ‘대탈출’을 활용한 메타버스 게임과 대체불가토큰(NFT),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게임 ‘마비노기’의 삽입 음악(O.S.T.)을 사용한 재즈 공연 및 음반 등 유명 IP을 활용한 우수 콘텐츠로 재탄생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