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서 축구하다 ‘심정지’…쓰러진 초등학생, 끝내 사망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학교 체육시간에 축구를 하다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던 초등학생이 끝내 숨졌다.

7일 전라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0시5분쯤 전남 목포의 한 초등학교에서 A군(13)이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A군은 체육시간에 반 친구들과 함께 축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정지 상태에서 심폐소생술 등으로 호흡을 회복한 A군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같은 날 오후 두 번째 심정지가 발생해 결국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