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신보, 고객자문위원회와 소통정담회 열어

시석중 이사장 “함께 동행 할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경기신보)은 전날 ‘경기도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 및 현장자문을 위한 2023년 고객자문위원회 주요 성과 결산 및 소통정담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소통정담회는 올해 고객자문위원회의 주요 활동과 정책 제안 추진현황을 공유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경기신보는 주요 정책에 대해 고객의 제언을 청취·수렴해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추진하고, 고객맞춤형 정책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고객자문위원회를 추진했다.

이는 ‘협치’와 ‘소통’을 통한 현장중심 도정운영을 강조하는 김동연 지사의 도정 철학과 같은 맥락으로, 경기신보의 고객인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현장중심 소통을 통해 도민이 필요로 하고, 도민이 만족하는 정책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경기신보는 원활한 고객자문위원회 운영을 위해 26개 영업점에서 추천받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과 관련 전문가 중에서 업종·규모·경력·전문성을 두루 검토하여 11명의 자문위원을 선정한 바 있다.

고객자문위원회는 지난 3월 29일 제1회를 거쳐 6월과 10월 등 총 3회에 걸쳐 분기별로 운영됐으며 그동안 자문위원들은 보증한도 및 심사, 대출금리, 소통방식, 제도개선 등 총 36건의 정책제안 및 개선요청 의견을 전달했다.

한 자문위원은 “도내 자영업자 모두가 사업에 성공하면 좋겠다는 일념으로 경기신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처음에는 경기신보의 문턱이 높아 보이기만 했는데, 현장의 사소한 의견도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검토해주신 경기신보 관계자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시석중 이사장은 “그동안 현업으로 바쁘신 일정에도 경기도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사업성공을 위한 경기신보의 길을 함께 걸어주신 자문위원 여러분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 도민 여러분 눈높이에 맞춘 소통을 통해 도내 기업이 필요로 하는 현장에 경기신보가 함께 동행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