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iH, 동인천역 주변 개발사업 속도 낸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7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식'에서 조동암 인천도시공사 사장과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7일 시청사 접견실에서 인천도시공사(iH)와 ‘동인천역 일원 복합개발사업 추진에 관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동인천역 일대는 과거 인천 경제활동의 중심지였으나 현재는 상권이 쇠퇴하고 노후화 됐다. 그동안 추진됐던 개발사업과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은 경기 침체와 사업성 부족, 주민 반대 등의 이유로 장기간 표류하면서 지역 주민의 불만이 가중돼 왔을 뿐 아니라 인구 이탈과 고령화 문제 역시 심화 중이다.

이에 시는 지난 9월 국토교통부에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취소를 신청했고, iH는 ‘동인천역 주변 복합개발사업 기본구상 및 사업 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했다.

시는 iH가 참여하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해 개발의 공공성과 안정성을 확보하고 복합개발을 통해 동인천역 일대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시와 iH는 상호 역할을 분담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사업 일정을 단축하기 위해 시는 재생사업 취소 및 도시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등의 절차를 내년까지 조속히 이행하고, iH는 신규사업 참여 절차 이행을 서둘러 내년까지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이 같은 사업 추진으로 해당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제물포 르네상스와 연계한 동인천역 주변 복합개발사업은 원도심 재창조의 성공모델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원도심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