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생길 마주막에 조훈 일 한 번”…빈병 모아 기부한 할머니

경북 안동시 85세 이필희 할머니
“불우 어린이 위해 써 달라” 기탁

이필희 어르신이 작성한 성금 기탁 편지. 경북 안동시 제공

“생에 첨이고 마주막으로 불으한 어리니한태 써보고 십슴니다”

빈 병을 팔아 모든 돈을 불우한 환경의 어린이들에게 써달라며 기부한 80대 어르신의 편지가 공개됐다. 서투른 맞춤법이지만 꾹꾹 정성껏 눌러쓴 편지에는 할머니의 진심이 녹아있었다.

7일 경북 안동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이 지역에 사는 이필희(85) 할머니가 옥동행정복지센터에 현금 30만원과 편지 한 통을 건넸다.

일기장에 쓴 편지에서 오남매를 키우며 힘들게 살았다고 자신을 소개한 할머니는 “내 나이 팔십다섯을 마주한 인생을 살면서도 좋은 일 한 번도 못 해봤다. 없는 사람 밥도 한 술 못 줘보고 입은 옷 한 가지 못 줬다”며 “이제는 내 아이들이 부자는 아니더라도 배 안 고프게 밥 먹고 따뜻한 방에 잠자고 할 수 있다”며 기부를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기부금은 지난 1년간 빈 병을 팔아 모은 돈에 생활비를 조금씩 아껴 만들었다고 한다.

할머니는 “생각해 보니 빈 병을 모아 팔면 돈이 될 것 같아 1월부터 운동 삼아 쓰레기장을 다니면서 빈 병을 모았다”며 “10원도 안 쓰고 12월까지 모은 게 15만원”이라고 했다. 이어 “내 아이들이 준 용돈을 안 쓰고 15만원을 보태 30만원을 만들었는데 작은 돈”이라면서 “어디에 보내면 되는지 몰라 동장님에게 보내니 잘 써달라”고 당부했다. 불우한 어린이한테 기부금을 써달라고도 덧붙였다.

할머니는 “복지관에서 한글 공부를 해 배운 글이라 말이 안 되는 게 있어도 동장님이 잘 이해해서 읽어달라”는 말로 편지를 마쳤다.

기탁된 성금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과 소외계층을 위해 지원될 예정이다.

옥동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힘들게 마련해 전달해 주신 어르신의 마음이 어떤 나눔보다 크고 소중하다”며 “기부해 주신 성금은 어려운 아동을 비롯한 힘든 이웃에게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