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 흡입하는 에너지바”… ‘집중력 향상’ 中서 인기

신경계 손상·호흡곤란 등 부작용 우려

타오바오 홈페이지에서 판매되고 있는 코 흡입기 상품 캡처

집중력이 향상된다는 이유로 중국 청소년들 사이에서 이른바 ‘코 흡입 에너지바’가 유행하고 있다. 하지만 장기간 흡입하면 신경계 손상 등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일 중국 중앙TV(CC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 흡입기는 독특한 디자인과 간단한 사용방식으로 인해 청소년들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하고 있다.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징둥과 타오바오에서는 3.8위안(약 700원)부터 39.8위안(약 7300원)까지 다양한 가격대에 판매되고 있었다. 수박, 박하, 샤인머스캣 등 향도 다양했다. 디자인도 다양했다. ‘에너지바’라는 별명에 맞게 상품에는 에너지 ‘충전’을 연상케 하는 번개 모양 무늬가 있었다.

판매자들은 코막힘과 졸음 방지, 집중력 향상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광고했다. 하지만 중국 전문가들은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코 흡입기 사용을 제한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싱즈민 베이징인민병원 이비인후과 주임은 양스신문에 “제품을 콧구멍에 삽입하면 세균이 유입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코의 점막을 파괴해 비염이나 출혈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 약물을 장기간 흡입하면 신경계 손상은 물론 호흡곤란과 메스꺼움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도 있다.

중국소비자협회도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과학적인 방식으로 학습 시간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