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원 훔치려고 ‘철컥’… 편의점 직원 창고 가둔 30대女

최근 3개월 동안 편의점서 일해
구속영장 신청했지만 법원서 기각

술을 대량으로 사겠다며 편의점 직원을 창고로 보낸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30대 여성. 채널A 캡처

술을 대량으로 사겠다고 편의점 직원을 속여 창고에 가둔 후 금품을 훔쳐 달아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30대 여성 A씨를 절도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전 9시45분쯤 강북구의 한 편의점에서 점원을 창고에 가둔 뒤 금전출납기를 열어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술을 대량으로 사겠다며 편의점 직원을 창고로 보낸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30대 여성. 채널A 캡처

당시 A씨는 술 40병을 주문하고 점원이 술을 가지러 창고에 들어가자 밖에서 창고 문을 잠갔다. 이후 A씨는 계산대에 있던 금전출납기를 열어 현금 5만원을 가져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같은 수법으로 지난달 25일부터 강북구 일대 편의점을 돌며 네 차례에 걸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CCTV 추적 등을 통해 A씨 주거지를 특정했고, 3일 오후 6시쯤 귀가하는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최근까지 3개월 정도 다른 편의점에서 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편의점 내부 사정이나 구조를 알고 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추가 범행 수사를 위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지난 5일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주거가 일정하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