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컬럼비아대 나온 저널리스트” 여성 4명 속여 거액 뜯어낸 40대

징역 1년·집유 2년 선고
사기 혐의로 형사처벌 전력도
접근·돈 편취까지 일주일도 안 걸려


미국 명문대를 졸업한 뒤 포토 저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고 속여 여성들의 호감을 산 뒤 수천만원을 가로챈 4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3단독 최기원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윤모(45)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회봉사 160시간 이수도 명령했다.

윤씨는 2013년 5월부터 2014년 1월까지 약 8개월간 필리핀에 불법 체류하면서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여성 4명에게서 5560만원 이상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윤씨는 피해자들에게 싱가포르 국적의 미국 영주권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세계 각국을 돌아다니며 수중 촬영 전문 포토 저널리스트로 일하고 있으며, 미국 아이비리그 중 하나인 컬럼비아대학을 졸업했다고 거짓말하면서 피해자들의 호감을 샀다.

윤씨는 이후 “미국에서 결혼해 함께 지내고 싶다. 결혼하면 뉴욕대에서 유학하게 해주겠다”며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아냈다. 그는 돌아가신 부친의 사업을 정리하기 위해 필리핀에 머물고 있다는 거짓말도 했다.

윤씨는 이때 사업장 정리를 위해 공무원들에게 줄 선물을 사다 달라고 부탁하거나 항공권 비용만 보내면 경비 걱정 없이 싱가포르에서 지인들과 놀 수 있게 해주겠다며 금품을 편취한 혐의도 받는다.

그가 이런 수법으로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돈을 가로채기까지 통상 일주일도 채 걸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한 명당 최소 553만원에서 최대 1978만원을 윤씨에게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최 판사는 “다수 여성에게 접근해 친밀한 관계를 형성한 뒤 인적 신뢰 관계를 이용해 사기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사기 등으로 여러 차례 형사처벌받은 전력도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윤씨가 피해자 3명의 돈을 모두 변제한 뒤 그들과 합의한 점, 나머지 1명에게는 용서받지 못했으나 피해금 전액을 공탁한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