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로 음료수 6병 요구… 거절했더니 야박하답니다” [사연 뉴스]

6명이서 고기 30인분 시킨 손님
투표서는 91%가 “야박하다”

[국민일보 DB]

6명이서 고기 30인분을 시킨 손님이 요구한 ‘음료수 6병 서비스’를 거절했다가 야박하다고 타박을 받았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7일 자영업자들이 모인 인터넷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자신을 고깃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로 소개한 작성자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손님 6명이서 고기 30인분을 시키면서 음료수 6병을 공짜로 달라고 하더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음료수를 ‘서비스’ 차원에서 달라는 요구를 거절했더니 손님이 ‘너무 야박하다’며 핀잔을 줬다”며 “1병도 아니고 6병이나 서비스를 달라는데 제가 들어줘야 했나. 제가 잘못한 사안으로 보이나”며 의견을 물었다.

A씨가 올린 투표하기에 참여한 사람들의 91.3%(2061명)가 ‘야박하다’고 답했다. ‘손님이 진상이다’고 응답한 이들은 8.7%(196명)에 그쳤다.

글을 접한 자영업자들은 “잘못된 건 아니지만 융통성이 없다”는 의견에 힘을 실었다. 한 회원은 “음료수 가격 다 합쳐봐야 고기 1인분 값도 안 하는데 그거 주고 다음에 또 오게 만들면 이득 아니냐”고 말했다. “고작 음료수 6병 때문에 손님 여럿 잃었다” “6명이서 30인분이면 4명 테이블 기준으로 일곱 테이블어치를 팔아준 셈인데 그게 아까운가” 등 의견도 나왔다.

오히려 음료수를 서비스로 내주고 그 고객을 ‘단골’로 만드는 게 장기적으로 이득을 보는 방법일 수 있다는 조언도 나왔다. 한 회원은 “고기를 30인분이나 먹었으면 보통 손님이 아니다. 친절하게 대해줘서 다음에도 또 방문하도록 했다면 음료수값의 몇 배를 벌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적었다. “주류와 음료수를 하루 평균 열 테이블에 서비스로 제공하는데, 그중 한 테이블만 재방문해도 이득이다. 전형적인 소탐대실”이라는 동종업계 자영업자의 지적도 있었다.

반면 ‘서비스 제공은 사장의 자유’라며 원칙대로 장사하는 게 옳다는 의견도 있었다. “융통성이 조금 없다고 생각은 되지만 야박하다고 말할 것까지는 아니다” “그 손님이 재방문을 하든 말든 서비스 제공 여부는 사장의 자유다” 등 의견이 나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