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女 부패 상태로 발견… 시신 근처엔 ‘장애인 조카’

국민일보DB

전남 순천 한 빌라에서 살던 7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한 지 며칠이 지났지만 아무도 그의 죽음을 몰랐다.

그와 함께 살던 50대 중증 장애인 조카도 생사의 고비를 오갔다.

7일 전남소방본부와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6일 오후 2시58분쯤 순천시 행동 한 빌라에서 A씨(78)가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와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요양보호사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집 현관문을 강제로 열었다. A씨는 숨져 있었으며, 시신은 며칠이 지난 듯 부패한 상태였다.

다만 외부 침입이나 타살 정황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출동한 경찰관과 소방관은 집 안에서 깜짝 놀랄 광경을 봤다. A씨와 함께 살던 지적장애인 조카 B씨(50)가 침대에 누워 있던 것이다.

B씨는 중증장애로 혼자 거동하거나 의사소통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관계 당국에 신고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발견 당시 물과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해 건강이 쇠약한 상태였다고 한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한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등을 의뢰할 예정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