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떡 샀는데 쓰레기봉투에 담아줘”…오해 부른 포장지

김 포장지로 만들어진 리사이클 봉투.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호떡을 샀는데 쓰레기봉투에 넣어줬다고 불만을 토로한 네티즌이 ‘리사이클(재활용) 포장지’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사연이 이목을 모았다.

네티즌 A씨는 6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에 “방금 호떡 샀는데 (주인)아저씨가 무슨 쓰레기봉투에 넣어서 줬다. 이게 맞냐”는 글을 올리면서 호떡이 담긴 포장지 사진 여러 장을 첨부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김밥용 김 포장지로 만들어진 봉투 안에 호떡이 들어 있다.

A씨 사연을 본 네티즌 B씨는 “옛날 통닭도 저기에 넣어서 준다”며 “쓰레기는 아니고 공장에서 잘못 만들어진 봉투다. 원래는 김 포장지인데 가끔 날짜가 잘못 찍히거나 앞뒤 안 맞게 만들어지면 봉투만 싸게 판다”고 댓글을 달았다.

다른 네티즌들도 “음식 담는 포장지 맞다. 소독도 확실하게 한다” “쓰레기 아니고 새것이다. 아마 제조공장에 아는 분 있어서 파본을 쓰는 것일 듯” 등 추가 설명을 남겼다. 기름이 새지 않고 어느 정도 보온도 돼서 활용성이 높다는 설명도 있었다.

이에 A씨는 “고맙다. 댓글 아니었으면 오해할 뻔했다”며 “호떡 맛있게 먹겠다”고 호응했다.

일부는 “나 어렸을 때는 치킨이든 뭐든 항상 저런 봉투에 담아줬었는데” “난 사진 보자마자 알았는데 요즘에는 모를 수도 있겠구나” “이걸 모르는 세대가 온 건가”라며 세대차를 실감하는 반응도 보였다.

과거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한 손님이 조미김 봉투에 포장된 치킨을 두고 “입맛 떨어진다. 설마 먹고 남은 봉투를 쓰는 거냐”면서 가게에 항의 리뷰를 남긴 것이다. 당시 가게 사장은 “요즘처럼 일회용으로 말 많아지는 때에 리사이클 용품도 이해해 주시는 분들이 많다”며 “그 봉투가 보온 기능이 있고 기름도 새지 않고 부피도 크지 않아서 쓰고 있다”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