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거 김하성 “2년간 공갈·협박”…후배 선수 고소

미국 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 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 중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공갈 협박을 당했다”면서 국내에서 함께 뛰었던 후배 야구선수를 고소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김하성은 공갈·공갈미수 혐의로 전 야구선수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달 서울 강남경찰서에 제출했다. A씨는 김하성이 국내에서 선수로 뛰었던 프로구단 키움 히어로즈 출신으로 현재는 은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2021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벌였는데, 이후 A씨가 폭행을 빌미로 합의금을 요구했다는 게 김하성 측 주장이다.

당시 미국 진출을 앞뒀던 김하성은 A씨에게 합의금 수억원을 전달했으나 A씨는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연락하며 금품을 요구했다고 김하성 측은 주장했다.

미국 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 AP뉴시스

김하성 측은 “김하성이 MLB에서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직후에도 A씨의 협박이 이어졌다. 이에 고소를 결정했다”면서 “당시 김하성의 일방적 폭행이 아니었고, 실랑이 수준이었다. 입증할 증거 자료가 많다”고 MHN스포츠에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며 “절차에 따라 나머지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4년 프로에 입단해 2020년까지 키움 히어로즈 소속으로 활약한 김하성은 2021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올해 아시아 내야수 최초로 MLB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