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도망가는 대리님”…이재용 ‘쉿’ 익살 표정에 들썩

친근해 보인다는 반응 속 패디러물까지 등장

6일 부산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시민 카메라에 포착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깡통시장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익살스럽게 웃는 표정으로 찍힌 사진 한 장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회장의 사진은 6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친구가 찍은 실시간 이재용 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사진에서 이 회장은 자신을 찍고 있는 시민의 카메라를 향해 오른손 검지를 입에 댄 채 환하게 웃고 있다. 마치 ‘쉿’ 하는 모습처럼 보인다.

당시 이 회장은 “잘생기셨다”는 시민의 말에 이같이 반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 및 주요 그룹 총수들과 부산 깡통시장을 방문했는데 이곳에서 사진이 찍힌 것으로 추정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익살스러운 사진을 활용한 패러디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사진은 엑스(옛 트위터) 등 SNS와 여러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좀처럼 마주하기 힘든 재벌 총수의 익살스러운 표정이 대중에게 친근감을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온라인에서는 “의외로 소탈해 보인다” “유쾌하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이 “회식 2차 가기 싫어서 조용히 집에 가는 대리님 표정 같다”고 하자 다른 네티즌은 “‘부장님한테는 비밀로 해줘’ 이러는 것 같네”라는 답글을 달기도 했다.

사진을 활용한 패러디물도 등장했다. 이 회장이 유튜브를 운영하는 상황을 가정해 만든 섬네일 이미지인데, 이 회장과 동생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을 배경으로 ‘동생 몰래 신라호텔 계산 안 하고 튀기’라고 적혀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떡볶이, 만두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과 재벌 총수들의 부산 방문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불발된 이후 성원을 보내준 부산 시민들을 격려하고 남부권의 새로운 혁신 거점으로서 부산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회장은 이날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 시민의 꿈과 도전’ 간담회에서 “부산을 글로벌 허브 도시로 키우려는 윤 대통령의 담대한 비전과 부산 시민의 염원이 함께한다면 꿈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부산의 도전에 삼성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이후 이 회장과 윤 대통령, 박형준 부산시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등은 부산 깡통시장을 찾아 길거리 분식집에서 떡볶이, 빈대떡, 비빔당면을 먹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기업 총수들과 떡볶이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연합뉴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