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딸 이름이 미하일? 아들이 나타샤? 러, 금지 법안 추진

아이 성별과 어울리지 않는 이름
부츠카야 주도로 금지 법안 추진
“심각한 정신적 콤플렉스 유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국민일보DB

러시아에서 아이 성별과 어울리지 않는 이름을 짓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예컨대 수많은 러시아 남성의 이름인 ‘미하일’을 여자아이에게 지어주는 걸 제도적으로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이같은 법안 초안은 통합러시아당 소속 타티야나 부츠카야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의원의 주도로 추진되고 있다. 그는 여자아이에게 남자 이름을 지어주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 법안을 추진 중이다.

러시아에서는 아이의 이름에 숫자·기호를 넣거나 욕설, 직위, 직함을 넣는 것이 금지된다. 여기에 이 법안이 채택되면 등록 사무소는 성별과 어울리지 않는 이름을 짓는 이름을 거부할 권리를 갖게 된다.

부모가 딸에게 여자 이름인 ‘마샤’ 대신 남자 이름인 ‘미샤’를 붙이고자 한다면 사무소가 거부할 수 있다는 얘기다. 부스카야 의원을 비롯한 찬성론자들은 성별과 맞지 않은 이름을 지으면 아동의 비정상적 발달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여자아이에게 남자 이름을 지어주거나 반대로 남자아이에게 여자 이름을 지어준다면 정신적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게 되고, 특정 콤플렉스를 갖게 돼 사회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할 수 있다는 논리다.

하지만 법안이 통과되더라도 현실에선 애매모호한 상황이 많을 수 있다. 니키타는 러시아에서 남자 이름으로 주로 쓰이지만 불가리아에서는 여성 이름으로 많이 불린다. 아시아 등 다른 대륙 이름이나 전통적으로 이름으로 쓰이지 않던 단어를 사용하려고 할 때도 성별을 명확히 단정하기 쉽지 않다.

최근 러시아에서는 자녀 이름을 달(루나), 겨울(지마), 3월(마르트) 등 자연이나 계절로 짓는게 유행이다. 이런 이름은 성별과 무관하게 선택된다.

러시아민족우호대학(RUDN) 심리학 박사인 일리야 슬로보드치코프는 “이름은 부모의 자발적이고 독립적인 선택의 영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이 책임 영역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부츠카야 의원은 “이름의 정확한 성별을 결정하는 출처를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교수들과 함께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