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돈 내고 ‘따귀 서비스’… 日 식당 뜻밖의 흥행 [영상]

나고야 ‘샤치호코야’ 외신까지 주목

일본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손님의 뺨을 때리는 모습이다. 틱톡 캡쳐

돈을 낸 고객에게 종업원의 따귀를 ‘서비스’로 제공하는 일본의 한 식당이 뜻밖의 호응을 일으키고 있다. 결국 외신까지 이 식당을 조명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일본 나고야의 샤치호코야라는 이름의 식당에서 손님은 종업원에게 300엔(약 2700원)을 지불하면 뺨을 맞을 수 있다. 손님은 자신의 뺨을 때려주는 특정 종업원을 지목하고 싶을 때 500엔(약 4500원)을 내야 한다.

일본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손님의 뺨을 때리는 모습이다. 틱톡 캡쳐

이 가게 홍보 영상에는 기모노 또는 티셔츠를 입은 여성 종업원들이 손으로 손님의 뺨을 때리는 장면이 담겼다. 한 남성 손님은 여성 종업원으로부터 너무나도 세계 뺨을 맞아 의자에서 쓰러질 뻔하기도 했다. 여성 종업원이 교대로 다른 남성 손님의 뺨을 때리는 장면도 나왔다.

이곳을 방문하는 손님은 뺨을 맞은 뒤 기분 나빠하지 않았다. 식당 측은 “성별에서도 남녀를 비롯해 현지인과 외국인 등 손님 모두 이러한 경험을 좋아한다. 종업원들의 서비스에 대해 감사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식당은 경영난으로 2012년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그때 직원의 발상으로 이 서비스를 기획했고, 이 방식을 적용하면서 무서운 속도로 인기가 상승했다. 지금은 뺨을 때리는 여성 종업원을 추가 고용할 정도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