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브스 ‘여성파워 100인’ 한국인 2명… 이부진은 82위

호텔신라 이부진 82위, 네아버 최수연 96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연합뉴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서 매년 선정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올해 한국인 2명이 뽑혔다. 이부진(53) 호텔신라 사장이 82위, 최수연(42) 네이버 사장이 96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5일(현지시간) 2023년 영향력 있는 여성 순위를 발표하며 재력과 언론 활동, 영향력, 활동 범위 등 4개 분야의 지표를 종합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의 재산은 38억달러(약 4조9871억원)로 집계됐다. 포브스는 이 사장을 “한국 최고의 숙박 및 콘퍼런스 센터 중 하나인 호텔신라의 사장이자 최고 경영자”라고 소개했다. 호텔신라에 대해서는 “롯데에 이은 한국 최대 면세점”이라고 평가했다.

포브스는 또 이 사장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로, 그룹 지주회사인 삼성물산 상사 부분 고문을 맡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최수연 네이버 사장. 연합뉴스

최 사장에 대해서는 “지난해 한국 최대의 인터넷 회사 네이버의 최고경영자가 됐다”면서 “이 회사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이자 최연소 사장”이라고 설명했다.

포브스의 이번 발표에서 1위는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그는 최초의 여성 집행위원장으로, 2019년부터 위원장을 맡아왔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2위, 3위에 각각 랭크됐다.

테일러 스위프트. AP연합뉴스

미국의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는 5위에 올랐다. 연예인이 톱 5에 진입한 것은 순위 발표를 시작한지 20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79위에 올랐던 그는 올해 글로벌 투어에서 대성공을 거두며 순자산 11억 달러를 돌파했고, 지난 10월 억만장자 클럽에 가입했다.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69)는 31위에, 가수 비욘세는 36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순위에는 현대인의 삶을 변화시키는 데 영향을 미친 여성 CEO와 연예인, 정치인, 자선가, 정책 입안자들이 포함된다.

포브스의 모이라 포브스 부사장은 “선정된 이들은 전통적인 영역을 넘어 자신의 영향력으로 세상의 심오한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