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동규, 사고당했다?’ 음모론 확산… 경찰 “단순사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연합뉴스

대장동 의혹 핵심 증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서 그 배후를 놓고 음모론이 확산하고 있다. 경찰은 “고의성이 없는 단순 접촉 사고”라며 일축했다.

6일 경기도 의왕경찰서에 따르면 유 전 본부장이 탑승한 SM5 승용차는 지난 5일 오후 8시30분쯤 경기도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월암IC 부근에서 8.5t짜리 화물차와 부딪혔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앉아 있었는데,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당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지금은 귀가한 상태다. 경상을 입어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번 사고와 관련한 각종 의혹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은 “이런 식으로 겁을 주다니 놀랍다” “필요 없는 자는 버리려고 작업 중” “누군가 입 열지 말라고 경고한 것” “다른 사건을 덮으려고 영화를 찍는다”는 식으로 배후설을 주장하고 있다.

영화 ‘아수라’와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덕 시장이 자신의 비리를 감추기 위해 트럭으로 충돌 사고를 일으켜 증인을 살인교사하려고 한 장면이 연상된다는 반응도 있다. 이런 의견은 정치권에서도 나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다수 국민들은 ‘이거 ‘아수라’ 속편 아니야?’ 이런 식으로 생각할 것”이라면서 “무슨 음모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민심이 그렇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필요 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입장이다. 유 전 본부장은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주 중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를 찾아 화물차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경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현장 조사를 벌인 경찰은 이번 사고에서 유 전 본부장 차량의 과실 비율을 더 높게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차선 도로 위에서 1차로의 화물 트럭과 3차로의 유 전 본부장 차량이 2차로로 동시에 차로 변경을 하면서 부딪혔는데, 유 전 본부장 차량이 화물 트럭보다 늦게 진입해 사고 책임이 더 크다는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화물차와 승용차가 거의 동시에 차로를 변경하다 부딪친 사고였다”며 “고의성은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