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응급환자 뺑뺑이 없는 의료상황실 본격 운영

전국 최초 응급의료 컨트롤 타워 ‘응급의료상황실’ 운영
응급환자 발생 시 최종 병원 처리 과정까지 직접 시연

6일 경남도청 신관 3층에서 열린 응급의료상황실 개소 현판식에서 안성기 경상국립대병원장(왼쪽 세번째부터)과 박완수 경남지사, 이상돈 양산부산대병원장, 김재웅 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현판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경남의 응급의료의 컨트롤타워가 될 응급의료상황실 개소 현판식을 갖고 전국 최초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경남도 응급의료상황실’은 도청 신관 3층에 위치하며 현장 이송부터 진료‧수술 등 최종 치료까지 책임지는 응급의료체계 강화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119응급구조와 의료기관의 협업 체계로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하고 의료대응을 통합 조정해 도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게 된다.

전국 최초로 24시간 365일 운영되는 응급의료상황실은 4개팀 12명(지원단8, 소방4)이 순환근무를 하며 이송과 의료기관으로 이원화 됐던 응급의료시스템의 협업으로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등 응급상황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는 내년에 응급실과 응급의료상황실의 시스템 고도화를 위해 경남형 통합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통합플랫폼이 완성되면 모든 응급환자의 발생과 신고, 병원 선정과 이송까지 한눈에 파악하고, 응급환자 보호자에게 이송병원을 안내해 도민과 함께 하는 시스템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경남에서는 응급실 뺑뺑이 사례가 없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응급의료 컨트롤타워로서 상황실을 열게 됐다”며 “응급실 의료인력 상황 등을 실시간 공유받을 수 있는 통합시스템을 구축, 도민들이 응급상황에서 적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병원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돈 양산부산대학교병원장은 “경남은 응급의료취약지가 많은데 도 차원에서 응급의료 분야에 관심을 가져 감사드린다”며 “경남형 응급통합플랫폼 구축과 의료인력 지원 강화를 통해 응급의료체계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도민의 응급상황 발생 시 최선을 다해 진료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응급의료 상황실 개소 현판식에는 박 지사, 김재웅 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 이상돈 양산부산대학교병원장, 안성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 등 도내 종합병원장이 참석했다.

경남·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응급의료상황실 소개와 향후 계획을 설명하며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병원선정에서 처리 과정까지 직접 시연하며 응급의료상황실 운영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