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가 돌아왔다… ‘더 뉴 투싼’ 출시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베스트셀링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더 뉴 투싼’이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더 뉴 투싼은 2020년 9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 변경 모델이다.

현대차는 6일 준중형 SUV 더 뉴 투싼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모델은 내·외관 디자인을 바꾸고, 다채로운 편의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강인해진 외관과 신차급으로 바뀐 실내 디자인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다양한 첨단 사양과 역동적인 주행 성능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더 뉴 투싼의 외관은 라디에이터 그릴을 수평 형태로 바꿨고,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에 변화를 줬다. 후면부에는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하부 보호판)를 가로 방향으로 확대해 넓어 보이는 느낌을 살렸다. 내관은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플로팅 콘솔 등을 탑재하고 수평을 강조한 설계로 넉넉한 공간감을 구성했다.

이 차에는 실시간으로 주행 중인 노면을 판단해 최적의 주행모드를 자동으로 선택하는 오토 터레인 모드가 탑재됐다. 고속 주행시 강풍이 불어도 조향 및 제동 제어를 통해 고속 주행의 안정성을 향상시키는 횡풍 안정성 제어 등 첨단 기술도 적용됐다.

차량의 주요 전자 제어와 연계된 기능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Over-the-Air) 기능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고음질 음원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블루링크 스트리밍 서비스 등도 갖췄다.

더 뉴 투싼에는 ‘파인 그린 매트’, ‘얼티메이트 레드 메탈릭’ 등 새로운 색상 2종이 추가돼 외장 색상이 9종으로 늘었다. 내장 색상도 그린·블랙·그레이가 추가돼 총 5종이 됐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 기준 2771만원부터 시작한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