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엑스포 불발에 부산 달래기…가덕도신공항·산은이전 약속

엑스포 유치 불발 1주 만에 부산 찾아
특별법 제정, 범정부 추진체계 마련
가덕도신공항, 북항재개발 계획대로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가 불발된 후 처음으로 부산을 찾아 시민을 격려하고 각종 지원책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6일 오전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의 꿈은 무산되었지만, 대한민국이 하나 된 ‘원팀 코리아’의 유치 과정은 전 세계로부터 대한민국과 부산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상인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할 남부권의 새로운 거점도시로 부산을 만들기 위해서는 물류와 금융, 디지털과 첨단산업 도시로서의 기반과 인프라 구축은 물론이고, 국제적 기준의 자유시장 경제모델을 구축하여 싱가포르를 능가하는 글로벌 자유도시이자 글로벌 중추도시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산의 글로벌 거점화를 위한 가덕도 신공항 개항과 한국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을 약속했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산은 부산 이전은 부산의 숙원사업이자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재계 총수들과 함께 떡볶이 튀김 빈대떡을 맛보고 있다. 오른쪽 부터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윤 대통령,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연합뉴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북항 재개발 사업과 ‘부산 글로벌 허브 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부산시는 이달 중 특별법 관련 추진 전략 마련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곧바로 기본구상 수립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어 국토부와 해수부 장관은 가덕도신공항을 계획대로 2029년까지 개항시키고, 세계적인 친수공간이자 국제비즈니스 공간으로의 북항재개발과 부산 신항을 중심으로 글로벌 물류클러스터를 구축해 나간다고 밝히는 등 부산지역 핵심 현안에 대해 힘을 싣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재계 총수들과 분식을 맛보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게 빈대떡을 나눠주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속 성장을 위해서도, 부산의 글로벌 허브 도시 조성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해나가겠다”면서 “특별법 제정과 범정부 추진체계를 신속히 구성‧가동하고 남부권 성장동력이 될 지역 현안 사업들도 막힘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약속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이 세계적 수준의 허브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전면적인 규제혁신과 세제감면으로 국제적인 자유비즈니스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그 첫 단추가 ‘부산 글로벌 허브 도시 조성 특별법’ 제정이다”고 제도적 뒷받침을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등 정부·지자체 관계자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 기업인, 시민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