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걸로 구속되겠어요?” 뻔뻔한 10대 보험사기 일당

2004~2005년생 12명 검거
고의 교통사고로 1억대 챙겨

보험사기 일당이 고의로 사고를 내는 모습. 천안서북경찰서 제공

충남 천안에서 상습적으로 고의 교통사고를 일으켜 보험금 1억원 상당을 챙긴 10대 보험사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서북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혐의로 A씨(19) 등 주범 2명과 공범 10명 등 총 12명을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모두 2004~2005년생으로 고향 친구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9월까지 총 13차례에 걸쳐 천안 서북구 불당동과 두정동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 1억여원을 받아 낸 혐의를 받는다. A씨 등 주범은 보험금 대부분을 챙기고 일부만 공범들에게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중앙선을 침범하거나 일방통행로에 길을 잘못 든 차량을 노려 사고를 냈다. 접촉 사고가 날 수밖에 없는 이른바 ‘명당자리’에 차를 대기시켜 놓기 위해 사고 지점을 여러 차례 배회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일당의 사기행각은 보험회사가 특정 지점에서 비슷한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발각됐다.

이들은 “쉽게 돈을 벌 수 있어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로챈 보험금 대부분은 유흥비로 사용됐다.

수사 과정에서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드러났다. A씨는 공범들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아는 형이 100건 넘게 (보험사기를) 했는데 안 했다고 잡아떼니까 수사를 못 했다고 했다”며 입막음을 시도했다.

공범들이 자백한 후에도 A씨 등 주범은 경찰 조사에서 “법은 내가 잘 아는데 이걸로 (구속이) 되겠어요?”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 주범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