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선거구 획정안 두고 동두천·연천 정치인 불만 고조

손수조, 현역·예비후보 간 기울어진 운동장 지적
김성원 “선거구 획정 ‘안’일뿐, 확정된 것 아냐”

손수조 리더스클럽 대표. 리더스클럽 제공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5일 국회에 제출한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을 두고 경기 동두천·연천 지역에서 선거를 준비 중인 정치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획정안에 따르면 경기 동두천·연천과 양주로 나뉘어 있던 선거구를 동두천·양주를 묶어 갑·을 지역구로, 연천은 기존 포천·가평 지역구에 포함돼 포천·연천·가평으로 구역 조정이 이뤄졌다.

현재 동두천·연천 지역구에는 국민의힘 김성원(2선) 의원, 양주는 더불어민주당 정성호(4선) 의원, 포천·가평 지역구는 국민의힘 최춘식(초선) 의원이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

일찍부터 동두천·연천 출마를 준비하며 기반을 다져온 국민의힘 손수조 리더스클럽 대표는 자신의 SNS에 ‘무능한 21대 국회, 방 빼라’라는 게시글을 올리고 선거구 조정 관련 현역과 예비후보 간 기울어진 운동장을 지적했다.

손 대표는 “예비후보 등록 일주일을 앞두고 선거구 획정안이 제안됐는데 준비중인 연천군 동두천시 지역구가 갈린다고 한다”며 “해당지역 현역 의원은 본인이 정개특위 소속이니 절대 분리되지 않도록 사수하겠다 한다. 지역구민들과 예비후보인 나는 어느 장단에 맞춰야하나 오리무중 혼란스럽기만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어디에 사무실을 내고 어디에 출근인사를 가야하나. 당장 다음주 부터인데 연천·포천·가평·동두천·양주를 두고 선거운동 하라는 말인가”라며 “늦어도 지난 4월10일에는 결론이 나야 할 일이었다. 언제까지 이러한 무능을 반복할 것인가. 언제까지 이런 국회를 국민들이 감안하고 봐줘야 하는 것인가. 작은 회사도 데드라인, 마감일 못 맞추면 그 직원은 곧 퇴사감이다. 그런데 수십년간 늘 늦다. 늘 못한다. 그러니 현역 교체율이 높은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일 못하면 방 빼라. 무능력한 21대 국회는 이로 인해 피해보는 해당 지역민들과 예비후보에게 어떤 책임과 보상을 할 것인가. 현역 위주의 선거법으로 신인들의 손 발을 묶어둔 것도 모자라, 이렇게 뛰어야 할 운동장까지 알려주지 않는 것은 불공정의 끝판왕”이라며 “현역은 현수막도 걸고, 당원명부도 보고, 비서진과 지역조직도 갖고 있지 않은가. 얼마나 더 게임의 룰로 장난을 칠 것인지 지켜보는 이들이 바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 권현구 기자

해당 지역구의 현역 의원인 김 의원은 선거구 획정안을 두고 자신의 SNS에 ‘선거구 획정, 이제 시작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동두천·연천이 다른 선거구로 나누어지는 일은 없다. 획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이는 ‘안’일뿐,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획정안에는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6개 시·군이 하나의 선거구로 묶인 공룡 선거구가 포함돼 있다. 그러나 이는 4년 전에도 탄생했다가 국회에서 입법적 보완을 통해 재획정됐다”며 “획정위의 권한상 4년 전 재획정됐던 공룡선거구를 그대로 담을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렇듯 동두천·연천이 다른 선거구로 나누어지는 일은 없다”고 단언했다.

김 의원은 “연천·포천·가평이라는 또 다른 거대선거구의 탄생으로 얻는 실익이 전혀 없다. 획정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치구·시·군 일부 분할을 금지한 현행법상 획정기준을 준수할 수밖에 없었다. 인구구조와 획정기준에서 이 문제는 반복될 수 밖에 없으므로 향후 입법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면서 “앞으로 선거구 획정은 국회 정개특위에서 논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다. 정개특위 위원으로서 제가 직접 나서, 법률개정을 통해 거대선거구를 해소하고 지역 대표성을 강화해 우리 연천·동두천 지역구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동두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