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주발 ‘드론축구’ 세계 최대 전자·IT전시회에 뜬다

내년 1월 미국서 열리는 CES에서 글로벌 런칭 예정

지난 5월 인천에서 열린 제1회 세계드론축구대회에 참가한 미국팀의 경기 모습. 캠틱종합기술원 제공.

전북 전주시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드론축구가 세계 최대의 전자·IT(정보기술) 전시회에 참가해 세계시장 공략에 나선다.

전주시는 내년 1월9∼1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4’에서 ‘드론축구 글로벌 프로모션’ 행사를 대대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CES’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매년 1월 주최하는 행사로, 혁신적인 제품과 미래 기술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세계 최고의 전시회다. 2024년에는 20만 명의 관람객과 세계 150여 개국에서 2500개 이상의 혁신기업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올해 전시회에는 200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13만여 명이 전시장을 찾았다.

시는 이번 전시회에서 해외 각국 선수단이 참여하는 드론축구 시범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또 드론축구 아이템을 전시하는 홍보관도 운영한다.

시는 2025 드론축구 월드컵의 전초전 격인 ‘프레월드컵 드론축구 대회’를 대륙별 순회 경기 방식으로 추진한다. 처음으로 미국과 캐나다·브라질 등이 참가하는 ‘팬아메리카 대회’를 연다.

이를 위해 라스베이거스 CES 한 전시관에 가로 21m, 세로 10m 규모의 전용 경기장이 설치된다. 또 한 곳에는 드론축구 홍보전시관이 마련돼 드론축구의 탄생 스토리를 소개하고 2025년 드론축구 월드컵에 대해 안내한다. 홍보전시관에서는 드론축구볼과 IT를 접목한 드론축구 경기장, 경기 운영 시스템,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드론축구 아이템을 만날 수 있다.

시는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미래의 레포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드론축구를 널리 알려 2025년 제1회 월드컵 전까지 회원국을 50개국 이상으로 늘리는 등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한 포석으로 삼는다는 구상이다.

이번 드론축구 글로벌 프로모션 행사에는 우범기 전주시장이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양오봉 전북대 총장 등을 초청했다.

우 시장은 “영국에서 시작한 축구가 그동안 전 세계 스포츠 시장의 한 축을 지배해 온 것처럼 앞으로는 전주에서 시작된 드론축구가 글로벌 미래 레포츠로 자리잡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2025년 전주 드론축구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준비하고 치러내 드론축구가 K팝과 K무비를 잇는 K콘텐츠의 새로운 히트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드론축구는 전주시가 2017년 캠틱종합기술원과 함께 최첨단 드론기술과 ICT(정보통신기술)이 융합된 기술로 세계 처음으로 개발했다. 이후 경기장 규격과 경기방식 등 글로벌 표준 경기체계를 구축해왔다. 현재 국내에서만 1800여 개 드론축구팀이 활동하고 있으며, 세계 30여 개국이 관심을 나타내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