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신임 방통위원장에 김홍일 지명…“세 동생 책임진 소년가장 출신 법조인”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후보자 지명 사실을 밝혔다.

김 실장은 김 후보자에 대해 “2013년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을 끝으로 검찰에서 물러난 이후 10년 넘게 변호사, 권익위원회 위원장 등 법조계와 공직을 두루 거쳤다”며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읜 후에 소년 가장으로 농사일을 하면서도 세 동생의 생계와 진학을 책임지고, 뒤늦게 대학에 진학한 후 법조인이 되신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후보자는 이러한 어려운 삶의 경험을 바탕으로 공명정대하면서도 따뜻한 법조인으로, 오로지 국민을 위해 헌신할 준비가 돼 있다”며 “법조인과 공직 시절,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공평무사하게 업무를 처리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법률적인 전문성은 물론 합리적인 조직운영 능력을 겸비해 대내외의 신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방통위는 현재 각계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 충돌하는 현안이 산적해 있어 그 어느 때보다도 공명정대한 업무처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김 후보자는 업무능력, 법과 원칙 소신,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는 균형있는 감각으로 방통위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지켜낼 적임자라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제가 절차를 거쳐서 임명이 된다면, 국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공정한 그리고 독립적인 방송 통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고 짤막히 소감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날 교육부 차관에 오석환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을, 국가보훈부 차관에 이희완 해군 대령을 각각 내정했다.

김 실장은 오 내정자를 ‘초중등 교육정책 전문가’라 소개하며 “30년간 축적한 교육 전문성과 뛰어난 실력을 바탕으로 교권 회복과 학교폭력 근절 등 산적한 교육 현안을 원만하게 해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실장은 이 내정자에 대해서는 “제2연평해전 당시 고속정 참수리 357호의 부정장으로 양쪽 다리에 총상을 입고서도 전사한 정장을 대신해 고속정을 지휘함으로써 우리 북방한계선을 사수한 국가적 영웅”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이번 인사는 ‘영웅이 대우받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윤석열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