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탑승 차량, 화물차와 충돌…병원 치료 후 퇴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의혹 사건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탑승한 차량이 대형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8시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월암IC 부근에서 유씨가 탑승한 SM5 승용차와 8.5t 화물차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사고는 3차로를 주행하던 유씨 차량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던 중 당시 1차로를 주행하던 화물차도 2차로로 합류하면서 뒤따르던 화물차의 전면부와 유씨 차량 좌측 측면이 부딪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 차량은 사고 충격으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정차했고, 다행히 2차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유씨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으며, 유씨는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차량 운전자 모두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를 당한 유씨는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유씨는 경상으로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로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차량 모두 차선을 변경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현장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씨는 사고가 발생한 당일 낮에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의 대장동 의혹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의왕=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