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실패 스트레스 풀려고”…고양이 24마리 죽인 20대

분양받은 유기묘 상대로 범행

국민일보DB

부동산 투자 실패 스트레스를 풀겠다며 분양받은 유기묘 20여마리를 모조리 죽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북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8월 유기묘를 구조하고 분양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새끼 고양이 24마리를 무료로 분양받은 뒤 모두 죽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고양이 사체를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거나 고속도로변에 던져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범행은 커뮤니티 회원들이 고양이 안부를 묻기 위해 연락하면서 드러났다.

A씨가 고양이 상태에 대해 제대로 답변하지 않거나 아예 연락받지 않는 일이 잦아지자 고양이를 분양한 회원 일부가 A씨를 찾아가 따졌고, 결국 A씨는 범행 일부를 자백했다.

이에 회원들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는 경찰에 붙잡혔다.

직장인인 A씨는 부동산 투자 실패로 받은 스트레스를 풀려고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와 PC 등을 압수해 분석 중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