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회수 높이려 경비행기 추락시켰다가…美 유튜버, 6개월 징역형

트레버 제이콥의 유튜브 영상 일부. 유튜브 캡처

높은 동영상 조회수를 위해 경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킨 미국 유명 유튜버가 고의 추락 등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았다.

BBC 등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미 로스엔젤레스(LA) 연방법원은 경비행기 고의 추락, 증거 인멸 등 혐의로 미국 스노보드 국가대표 출신 유튜버 트레버 제이콥(29)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제이콥은 지난 2021년 11월 유튜브에 “나는 내 비행기를 추락시켰다(I Crashed My Airplane)”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경비행기인 테일러크래프트 BL6 기종을 몰고 캘리포니아 로스 파드레스 국립공원 상공을 비행하던 그는 갑자기 “엔진이 고장 났다”며 조종석 문을 열고 아래로 뛰어내렸다. 제이콥은 셀카봉을 손에 들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려 낙하산을 타고 착륙했다. 그의 채널에 게시된 해당 영상의 조회수는 현재 442만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트레버 제이콥의 유튜브 영상 일부. 유튜브 캡처

그러나 영상 공개 뒤 시청자들 사이에서 제이콥이 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켰다는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제이콥이 낙하산을 미리 착용하고 있었고, 상황이 급박한 데도 카메라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는 등 사전에 추락 가능성을 인지한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이에 미 연방항공청(FAA)는 조사에 착수, 경비행기 고의 추락 의혹이 사실이라며 지난해 4월 제이콥의 개인 조종사 면허를 취소했다. FAA는 고의 추락 근거로 제이콥이 엔진 재시동을 하지 않은 점, 항공교통관제사와 교신하며 안전한 착륙 지역도 찾지 않은 점을 들었다. 또 사전에 비행기 내·외부에 여러 대의 카메라를 설치한 점과 낙하산을 메고 조종했다는 점 등도 덧붙였다.

당시 제이콥은 비행기가 동력을 잃어 추락했다면서 추락 장소도 모르겠다고 미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에 진술했다. 하지만 이후 친구와 함께 현장을 찾아 잔해를 회수한 것으로 밝혀져 캘리포니아 주 연방 검찰은 현장검증을 방해할 목적으로 기체를 회수해 폐기한 혐의로 그를 기소했다.

연방 검찰은 “(제이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뉴스를 만들고 금전적 이득을 얻기 위해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러한 무모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제이콥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이콥은 탄원서에서 “제품 후원 계약의 일환으로 해당 영상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제이콥은 성명을 통해 “이번 경험을 통해 매우 겸허해졌다”며 “이번 판결은 올바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