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법카 유용 의혹’ 압수수색 후 실종된 상인, 무사 발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수색 후 실종됐던 상점 주인이 실종신고 4시간20여분만에 무사히 발견됐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5일 오후 4시28분쯤 수원시 매산동의 한 세탁소 주인 A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한 후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신고 4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8시50분쯤 전북 익산시 금마면의 한 모텔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발견 당시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불안한 심리상태였을 것으로 추정할 뿐 어떤 이유로 전북까지 이동했는 지 현재 확인된 바 없다”며 “A씨를 곧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의 딸 B씨는 이날 오후 4시28분쯤 “아버지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는 실종 전 휴대전화를 이용해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운영하는 세탁소는 이 대표의 법인카드 사용처 중 한 곳으로 파악돼 전날 수원지검이 진행한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