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양주테크노밸리 경기북부 대개발 비전 핵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두 달 전 경기북부 대개발이라는 비전을 발표하며 북부특별자치도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말씀드렸다. 그 비전의 핵심에 경기양주 테크노밸리가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5일 양주시 마전동 일원에서 열린 양주 테크노밸리 착공식에서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 역세권 옥정·회천 도시계획과 생태문화, 관광자원 등과 연계해 양주시를 연구개발(R&D) 기반의 혁신 자족도시로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경기북부 대개발의 비전을 하나 하나 잰걸음으로 착실히 진행 중이라는 보고를 양주시민들과 북부주민들, 경기도민 여러분께 드린다”면서 “착공식을 계기로 북부특별자치도의 추진과 북부 대개발의 비전을 함께 이뤄가는 아주 크나큰 모멘텀으로 만들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고양일산 테크노밸리에 이어 경기북부 대개발을 이끌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마전동 일원 약 21만8000㎡ 규모로 지역 전통산업에 대한 스마트화는 물론 첨단 신산업까지 육성하는 경기북부의 신성장 거점으로 조성하게 된다.

경기도, 양주시,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양주 테크노밸리는 경기북부 단일 도시첨단산업단지 중 최대규모다. 총사업비 1104억원을 투입해 2024년 토지공급과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인근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옥정신도시 등과 연계해 직주근접을 실현하고, GTX 덕정역, 지하철 1호선 양주역,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등으로 뛰어난 접근성을 갖추고 있다.

경기도는 약 4300명의 고용 창출, 1조8686억원의 생산유발효과, 4432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로 도 균형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17년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입지 지역으로 선정된 이후 2019년 공동 사업시행 협약 체결, 2021년 산업단지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거친 바 있다.

김 지사는 9월 26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선포식에서 고양일산 테크노밸리, 양주 테크노밸리를 비롯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경기북부 대개발로 성장잠재력을 깨워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10월 26일 착공한 고양일산 테크노밸리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법곳동 일원 87만2000㎡(약 26만평) 규모 부지에 사업비 850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메디컬, 미디어·콘텐츠, 첨단제조 분야 혁신기업 유치를 위한 국가첨단전략산업 입지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