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비자금 조성 의혹 한글과컴퓨터 김상철 회장 아들 구속


한글과컴퓨터 김상철 회장의 아들이 구속됐다. 아로와나토큰의 시세를 조작해 1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다.

수원지법 이도행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5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를 받는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컴 계열사가 투자한 가상화폐 아로와나토큰 발행업체 대표 A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아로와나토큰은 한컴 계열사인 블록체인 전문기업 한컴위드에서 지분을 투자한 가상화폐다. 2021년 4월 20일 첫 상장 30분 만에 최초 거래가인 50원의 1075배인 5만3800원까지 치솟아 시세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형성된 100억원대의 비자금이 한컴그룹 계열사 이사인 김 회장의 아들에게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김 회장이 아로와나토큰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와 지난 7월 한컴타워 회장실, 계열사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한 뒤 관련 자료를 분석해 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김씨와 A씨 등을 대상으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