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비자금 의혹’ 김상철 한글과컴퓨터 회장 아들 구속

수원지법 성남지원 전경. 뉴시스

소프트웨어 업체 한글과컴퓨터 김상철(70) 회장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 회장의 아들이 5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이도행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업무상 배임 등 혐의를 받는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또 한컴 계열사가 투자한 가상화폐 아로와나토큰 발행업체 대표 A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 판사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김 회장이 아로와나토큰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아로와나토큰은 한컴그룹 계열사이자 블록체인 전문기업 한컴위드가 참여해 만든 암호화폐다. 상장 첫날 50원에서 출발해 장중 1076배에 달하는 5만3800원까지 급등해 시세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김 회장이 토큰 발행사의 실소유주였고 이 사업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하려 했다는 녹취파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100억원대 비자금이 한컴그룹 계열사 이사인 아들 김씨에게 지급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회장은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김씨와 A씨 등을 대상으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 측은 이와 관련 “아로와나코인 프로젝트는 경영진, 법인과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