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생후 6개월 딸 창밖으로 던진 비정의 어머니 구속


부부싸움을 하다가 홧김에 생후 6개월 된 딸을 창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비정의 20대 어머니가 쇠고랑을 찼다.

광주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5일 살인 혐의로 체포한 A(25)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도주 우려에 따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이를 발부받았다.

A씨는 이날 오전 광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하실 말씀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을 지켰다.

A씨는 부부싸움 직후인 지난 3일 오전 6시 20분쯤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아파트 15층에서 생후 6개월 된 자신의 아기를 창문 밖으로 던져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술에 취한 채 남편과 말다툼을 벌인 A씨는 남편(35)이 집을 나가자 “딸을 가만두지 않겠다. 창문 밖으로 던져 버리겠다”고 언성을 높인채 전화를 한 뒤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다투던 중 집 밖으로 나갔다가 돌아온 남편은 집 안에 있던 딸의 행방이 묘연하자 경찰에 신고했다. 1층 바닥에 떨어진 딸은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당일 숨졌다.

앞서 1일에도 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남편과 다투던 A씨는 경찰에 “남편이 때렸다”고 가정폭력 신고를 했다가 이를 철회한 바 있다.

사건화를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가정폭력은 현장 종결 처리됐다. 경찰에서 A씨는 조울증·우울증을 앓다가 벌인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결국 구속되는 신세가 됐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