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법카 의혹’ 압색 후 실종된 세탁소 주인 무사히 발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정릉동에서 연탄 나눔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압수수색 후 실종됐던 세탁소 주인이 수 시간 만에 경찰에 무사히 발견됐다.

5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8분쯤 수원시 매산동 소재 한 세탁소를 운영하던 60대 남성 A씨의 딸 B씨가 “아버지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가 운영하는 세탁소는 이 대표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전날 수원지검이 진행한 압수수색 대상 여러 곳 가운데 포함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신고 4시간20여 분 만인 오후 8시50분쯤 전북 익산시 금마면 소재 한 모텔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발견 당시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어떤 이유로 전북까지 이동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 없다”며 “A씨를 곧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는 전날(4일) 경기도청 총무과와 비서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이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 피의자로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대상은 도청 총무과, 비서실 등 10여 곳과 법인카드가 사적으로 사용됐다고 지목된 세탁소와 식당 등 상점들도 포함했다.

검찰은 전날 압수수색을 통해 법인카드 사용 내역과 각종 결재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 사건 공익제보자 조명현씨의 신고 내용을 검토한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 대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벌여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