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넥슨, ‘던파’ 기반 신작 ‘퍼스트 버서커: 카잔’ 공개

넥슨 제공.

넥슨이 자사 인기 대표 지식재산권(IP) ‘던전앤파이터’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신작 ‘퍼스트 버서커: 카잔’을 공개한다.

넥슨은 네오플 액션 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싱글 플레이 신작 ‘프로젝트 AK’의 정식 명칭을 퍼스트 버서커: 카잔(The First Berserker: Khazan)으로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카잔은 하드코어 액션 접속역할수행게임(RPG)으로 콘솔(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 및 PC(스팀) 플랫폼으로 개발 중이다. 반역 누명을 쓰고 추방돼 가까스로 살아남은 펠로스 제국의 대장군 카잔이 본인이 몰락하게 된 사건을 파헤치면서 벌어지는 여정을 담았다.

게이머는 카잔이 되어 적과 싸운다. 게임 진행에 따라 본인만의 스타일로 캐릭터와 장비를 성장시키면서 호쾌하고 맵시 있게 변화하는 전투 양상이 이 게임의 특징이다.

넥슨은 8일(한국시각 기준) 열리는 북미 최대 게임 시상식 ‘더 게임 어워드(The Game Award)’에서 카잔의 신규 트레일러를 공개한다. 실제 게임 플레이 장면은 올해 TGA에서 전 세계 게이머에게 최초 공개할 계획이다.

윤명진 카잔 총괄 디렉터는 “던전앤파이터만의 도전적인 플레이와 성장, 그리고 강렬한 액션 쾌감을 싱글 플레이 환경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전투 디자인에 공을 들였다”며 “콘솔 게이머 층의 기대치를 충족하는 완성도를 위해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