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행기 추락 ‘자작극’ 美 유튜버의 최후… “징역형”

비상 탈출, 알고 보니 ‘고의 추락’
잔해 몰래 제거해 수사 방해 혐의

비행기에서 탈출하는 제이콥. 유튜브 캡처

유튜브에서 관심을 끌기 위해 경비행기를 고의로 추락시키고 수사 중 위증한 미국 유튜버에게 징역 6개월이 선고됐다.

미국 뉴스채널 CNN은 4일(현지시간) “연방법원이 유튜버 트레버 제이콥(30)에게 고의로 경비행기를 추락시킨 뒤 잔해를 제거해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제이콥은 국가대표 스노보드 선수로도 활동했던 2021년 12월 24일 ‘내 비행기가 추락했다’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영상을 보면 제이콥은 추락하는 비행기에서 밖으로 뛰어내렸다. 당시만 해도 제이콥은 비행 중 엔진에 문제가 생기자 낙하산을 펼치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는 취지로 낙하 과정을 설명했다.

비행기에서 탈출한 뒤 낙하하고 있는 제이콥. 유튜브 캡처

이후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제이콥이 사전에 낙하산을 메고 있던 점, 떨어지며 셀카봉을 이용해 촬영을 이어간 점이 의심을 샀다. 이에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수사에 나서 ‘고의 추락’이라는 사실을 지난 4월 밝혀냈다.

제이콥은 이후 수사 당국으로부터 ‘잔해를 보존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비행기가 어디로 추락했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또 잔해를 숨기기 위해 헬리콥터를 동원해 잔해를 인근 숲으로 옮긴 사실도 드러났다. 이로 인해 제이콥에게 수사 방해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제이콥이 바보 같은 판단을 했다. 소셜미디어와 언론의 주목을 받아 금전적 이익을 챙기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