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탈출 캥거루 ‘강펀치’ 맞은 경찰 “잊지 않겠다”

토론토 동물원서 퀘벡으로 이송 중 도주

캐나다 더럼 지역 경찰관이 4일(현지시간) 온타리오주 오샤와에서 도주한 캥거루를 붙잡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캥거루가 도주 후 나흘만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캥거루가 자신을 잡으러 온 경찰관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는 사고를 일으켰다.

4일(현지시간) 캐나다 CBC방송에 따르면 4세인 이 캥거루는 지난달 30일 오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샤와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해 도주극을 벌였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샤와의 한 동물원에서 탈출한 캥거루가 지난 2일 오샤와의 길거리를 달리고 있다. 엑스 캡쳐

탈출 다음 날부터 이 캥거루가 오샤와의 길거리를 뛰어나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공유되기도 했다.

캥거루는 4일 새벽 3시쯤 교외 지역을 순찰 중이던 지역 경찰관에 의해 발견됐고 조련사의 협조로 포획했다.

캥거루는 순순히 잡히지 않았다. 지역 경찰관 크리스 부알로 경사는 “생포 과정에서 캥거루는 경찰관 한 명의 얼굴에 강한 ‘펀치’를 날리며 반항했다”고 CBC 토론토 방송에 전했다.

결국 붙잡힌 캥거루는 의료진의 처치를 받았으며 오샤와의 동물원에서 몇 일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해당 캥거루의 종을 붉은캥거루로 추정했다. 이들은 앞발과 뒷다리를 이용한 펀치·발차기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싸움꾼’으로 알려져 있다.

크리스 경사는 CBC 방송에 “얼굴을 주먹으로 맞은 경찰관과 그 동료들은 앞으로의 경찰 경력 내내 이번 일을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