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이번엔 학교 식당 소스통에 쥐 “이미 8명 먹었다”

학교, 지난 4일 인정하고 사과
“소스 먹은 8명, 건강 확인 중”

중국 장쑤성 양저우의 한 직업학교 구내식당 소스통에서 발견된 쥐의 모습. 틱톡 캡처

중국의 한 직업학교 구내식당 음식에서 쥐 사체가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당국은 진상 조사에 나섰다.

5일 중국중앙TV(CCTV)에 따르면 장쑤성 양저우에 위치한 장하이 직업학교 구내식당의 소스통에서 쥐를 발견했다는 영상이 지난 3일 SNS에 공개됐다. 이 영상 속 소스통을 보면 육안으로 식별할 수 있는 쥐 한 마리가 들어 있다.

영상을 공개한 누리꾼은 얼마 지나지 않아 SNS에서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이미 약 30만명이 이 영상을 공유한 뒤였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학교 구내식당에서 쥐가 나온 것에 분노하며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학교 측은 지난 4일 사과문을 내고 “지난 1일 점심시간에 식당 배식대에 있던 소스통에서 쥐가 들어 있던 사실을 확인했다”며 “허술한 위생 관리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소스를 섭취한 8명의 교사와 학생에 대한 건강상태를 파악 중”이라며 “문제가 된 식당 영업을 중단하고, 식자재와 식기를 봉인해 전문기관의 검사를 받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식당의 모든 창문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해충 방지 전문인력을 투입할 계획도 밝혔다.

양저우시 시장감독관리국과 공안국 등 관계 당국은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다. 앞서 지난 6월 장시성 난창의 한 직업학교 구내식당 음식에서도 쥐머리가 나온 적이 있어 중국 누리꾼들의 공분이 컸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에 아직도 쥐가 많다는 사실을 구내식당 음식을 보고 알았다” “학교 측이 유일하게 잘한 일은 그나마 빠르게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