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월성원전 삼중수소 외부 유출 없어…민간조사단 최종 결론

경주 월성원전 전경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유출을 조사한 민간조사단이 원전 외부 유출은 없는 것으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과 현안소통협의회는 5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최종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월성원전에 따르면 2019년 4월 월성3호기 터빈갤러리 맨홀 내 고인 물에서 최대 71만3000베크렐(Bq)의 삼중수소가 검출되는 등 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가 밖으로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민간조사단은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유출 조사를 위해 2021년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52차례 회의를 하고 현장조사 72회를 했다.

조사 결과 1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SFB)는 1997년 보수공사 때 오류와 2012년 지반보강용 파일로 손상돼 누설수가 집수조로 유입되는 경로가 차단됐음을 확인했다. 또 1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 바닥부에 균열, 박리 등 다양한 손상을 확인했다. 이에 따른 누수량은 연 50t 이상일 것으로 추정했다.

조사단은 굴착구역의 바닥 토양 및 물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감마핵종이 검출됐지만, 과거에 누설된 감마핵종이 쌓인 것으로 지속해서 누설되고 있다고는 볼 수 없다고 했다.

높은 삼중수소 농도의 고인 물이 확인된 3호기 터빈갤러리(지하수 집수시설)는 삼중수소 함유 공기가 전이된 것으로 검증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현재는 맨홀 상부 공기가 맨홀로 유입되지 않도록 입구를 밀봉한 상태다.

또 지반 조사와 관측정을 추가로 시추해 지하수 유동 분석과 모델링을 통해 삼중수소의 외부 유출 여부를 평가한 결과, 대부분 지하수는 영구배수시설로 향하고 있어 외부로 유의미한 유출 가능성은 작다고 분석했다.

1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 누설을 가정한 모델링에서도 대부분 지하수는 영구배수시설로 향하고 있어 부지 외부로 유의미한 유출 가능성은 작다고 평가했다.

조사단은 부지 내·외부 지하수의 체계적 감시를 위한 지하수 감시 프로그램 운영, 관측정을 활용한 부지감시 강화, 각 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 주기적 점검 등을 권고했다.

이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민간조사단에서 확인한 문제점에 대해 안전조치를 진행하고 권고 사항에 대해 후속 계획을 수립·이행할 계획이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