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5000원짜리 아침?”… 경찰이 올린 부실 식단

경찰관 A씨 ‘블라인드’에 글 올려
모닝빵, 감자 샐러드, 딸기잼, 스프 제공
경찰 “편차 있었던 듯…개선 노력할 것”

5일 서울 한 경찰서 구내식당이 아침밥으로 제공한 식단.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서울 한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아침밥으로 제공된 식단이 가격에 비해 부실하다는 취지의 글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서울 OO경찰서 아침식단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글 작성자 A씨는 “가격은 5000원, 빠진 음식은 없다”며 “다들 아침 먹고 힘내세요”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사진 한 장을 첨부했다.

이 사진을 보면 이날 아침식사로 모닝빵과 감자 샐러드, 딸기잼, 스프가 제공됐다. A씨는 식판에 모닝빵 두 개와 딸기잼 한 개, 스프 한 그릇을 담아 왔다. A씨 맞은편에 앉은 사람 식판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A씨는 또 해당 서에서 근무 중인 직원들은 식권을 매달 강제로 구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아무리 고물가 상황이라고 해도 음식값에 비해 내용물이 너무 부실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5000원을 내고 먹는 밥을 저렇게 주는 구내식당이 어디에 있느냐”며 “심지어 식권을 강매한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은 “경찰보다 죄수들이 더 잘 먹겠다”고 비판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한 끼 식사비가 5000원 미만인데, 저것보다 잘 나온다”며 재직 중인 회사 구내식당에서 나오는 음식 사진을 올렸다.

해당 글 진위 여부에 의문을 표하는 의견도 있었다.

A씨가 아침밥으로 제공된 반찬 중 일부를 누락한 채 해당 글을 작성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자 A씨는 “(음식을) 다 담은 것”이라며 “빵도 두 개만 먹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블라인드는 회사 이메일로 인증 절차를 걸쳐야 가입할 수 있는데, 이 글을 작성한 계정은 경찰청 소속으로 표기됐다.

국민일보 취재 결과, 해당 글 내용은 사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서울 소재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자율배식으로 제공된 조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매주 식단을 구성하는 구내식당 특성상 편차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직원과의 소통을 통해 식단질을 개선하고 직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해당 경찰서에 전달하는 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