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데…” 에스컬레이터 손잡이서 뛴 ‘수원역 발레’

지난 3일 수원역의 한 에스컬레이터에서 손잡이 위에 올라선 채로 내려간 남성 사진. 엑스 캡처

경기도 수원역 에스컬레이터에서 손잡이에 올라선 채로 내려가는 남성의 영상이 SNS에서 확산하고 있다.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위에 선 채로 내려가는 남성의 영상은 5일 SNS 플랫폼 엑스(옛 트위터)에서 퍼지고 있다. 오후 1시 기준 이 영상의 조회수는 172만건을 넘어섰다. 이 영상은 지난 3일 수원역에서 촬영됐다.

영상을 보면 빨간색 체크무늬 셔츠를 입은 남성은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위에서 한 발로 서서 위태롭게 곡예를 부렸다. 남성은 주위의 시선은 전혀 의식하지 않는 듯 보인다. 남성은 에스컬레이터 끝에 다다르자 바닥을 향해 뛰어올라 착지했다.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당시 상황에 대해 “한 남성이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밟고 내려가다가 점프해서 착지했다. 혼자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으면서 심취해 발레를 했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안 다쳐서 다행” “기분 좋은 날이었던 것 같은데, 위험해 보인다” “자칫 사람들 쪽으로 넘어지면 도미노처럼 넘어질 것 같다”고 했다.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들에게도 위험할 수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에스컬레이터에서 걷거나 뛰고 안전 손잡이를 잡지 않아 발생하는 사고는 자칫 대형 연쇄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공사가 지난 7월 발표한 자료에서 최근 3년간 서울 지하철 역사 내 에스컬레이터 사고의 약 99.6%가 승객이 안전 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