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 사기 피해자 9명 더 나왔다…“남현희 추가 소환”

피해자 32명, 피해액 37억원 달해

각각 언론 인터뷰에 나선 남현희(오른쪽 사진)와 전청조. CBS '김현정의 뉴스쇼', 채널A 뉴스 보도화면 캡처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씨의 전 연인인 사기 혐의 피의자 전청조(27·구속기소)씨 관련 피해 규모가 더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남씨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 중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전씨를 구속 송치할 때 피해자 9명이 추가로 확인됐다”며 “현재까지 전씨 관련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36억9000여만원”이라고 밝혔다. 당초 피해자 23명, 피해액 28억여원이었던 데 비해 피해 규모가 커진 것이다.

경찰은 남씨의 공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남씨를 추가 소환하는 등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남씨는 지난달 6일과 8일에도 두 차례 경찰의 소환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일 남씨 조사를 한번 더 했고, 필요하면 앞으로 몇 번 더 조사할 수도 있다”면서 “남씨의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휴대폰 포렌식을 진행했다. 나머지 관련자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청조. 뉴시스

경찰은 또 “압수한 벤틀리 차량은 지난달 15일 몰수보전하는 등 피해 회복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남씨가) 귀금속 등 44점을 제출해 압수했고 (벤틀리를 제외한) 액수는 1억1000여만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지난달 29일 전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공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남씨는 전씨와 사기 공모 혐의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피해자 대부분은 전씨의 SNS 지인 또는 펜싱학원 학부모였으며 90% 이상이 20, 30대 사회 초년생인 것으로 파악됐다. 전씨의 경호팀장이었던 A씨(26)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