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크라 간 韓포탄…푸틴 “러·한 관계회복, 한국에 달려”

21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서 “러시아는 관계회복 준비됐다” 언급
미 워싱턴포스트 “한국의 우크라 공급 포탄, 전 유럽 지원량 상회” 보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러 관계 회복 여부는 한국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러시아와 한국의 협력이 양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파트너십 궤도로 복귀할지는 한국에 달려 있다”면서 “러시아는 이를 위한 준비가 돼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는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양국 관계는 건설적인 방식으로 발전했고 특히 경제 분야에서 상호 이익이 됐다. 우리는 한반도 상황의 정치적, 외교적 해결을 위해 함께 일했다”고 언급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열린 21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날 이도훈 신임 주러시아 한국대사는 푸틴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 신임장 제정은 파견국의 국가원수가 신임 대사에게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국가원수에게 전달하는 절차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한국 영국 독일 등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대러 제재에 나서며 ‘비우호국’으로 지정된 국가를 포함해 총 21개 국가 대사의 신임장을 받았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모든 국가와 건설적인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고 블록 대결이나 유엔헌장에 어긋나는 조치는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누구에게도 편파적이거나 적대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155mm 포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한국이 미국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간접 공급한 포탄이 전 유럽 지원량을 상회한다는 외신 보도가 이날 나왔다.

미국이 올해 한국에서 건네받아서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공급한 155㎜ 포탄량이 모든 유럽 국가의 공급량을 합한 것보다 많았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다만 한국에서 이송된 포탄량은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