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황의조 추가 의혹…“영상통화 중 노출한 女 몰래 녹화”

경찰 “2차 가해도 입건 검토” 이달 말 추가 소환 방침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뉴시스

성관계 영상 불법촬영 혐의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가 또다른 여성과 영상통화를 하다가 노출 모습을 동의 없이 녹화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추사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 여성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의조의 새로운 불법촬영 정황을 확보하고 음란물 저장 및 소지 혐의를 추가 적용 가능한지 법리 검토에 들어갔다고 4일 YT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황의조와 영상통화 도중 신체를 노출하자는 요구에 응했다가 몰래 녹화를 당했다. 당시 황의조는 휴대전화 녹화 기능을 활용해 노출 영상을 저장했다. 상대 여성은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뒤늦게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황의조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대한 포렌식 조사를 토대로 황의조가 피해 여성에게 녹화 사실을 알렸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뉴시스

그동안 황의조는 사생활 영상을 불법촬영했다는 의혹을 두고 “상대 여성과 합의했다”고 주장해 왔다. 황의조 측이 당시 촬영 사실을 상대 여성이 알고 있었다고 주장하는 과정에서 피해자 신상을 구체적으로 언급해 2차 가해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경찰은 황의조의 2차 가해 여부에 대해서도 법리 검토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조사를 마친 경찰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포렌식 조사와 별도로 영상이 다른 경로로 유포되지는 않았는지도 집중 수사할 방침이다.

황의조는 최근 국가대표에서 제외됐지만 소속팀의 해외 리그 경기에는 계속 출전하고 있다. 경찰은 이달 말쯤 황의조가 국내에 들어오면 추가로 소환해 관련 의혹을 조사할 계획이다.

황의조 측도 이달 안에 입국해 사생활 영상에 대한 입장을 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