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완수 경남지사 “세계엑스포와 관계없이 도 국책사업 제대로 추진”

우주항공청 설치 대비 도 자체 해야될 일 바로 실행 당부
인센티브 통한 대기업 본사 경남 이전…특별 대책 강구

4일 박완수 경남지사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는 4일 도청에서 12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세계엑스포와 관계없이 도 국책사업이 제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지역발전에 큰 기회가 될 세계엑스포 유치가 무산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가덕신공항 건설, 거가대로 고속국도 승격 등 주요사업들은 엑스포와 관계없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정기국회 통과가 불투명한 상태라고 언급한 박 지사는 “정부만 바라볼 게 아니고, 우주복합도시 조성과 추진단 구성 등 도가 자체적으로 해야될 일을 지체하지 말고 바로 실행에 옮겨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그는 지난주 경남을 방문한 교육부장관과 간담회와 관련 “장관이 주문한 늘봄학교를 중심으로 교육발전특구는 산업인력 양성 등 지역에 필요하고 도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미리 계획해 내년 교육부 공모에 신청하고, 지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지시했다.

산업인력 확보 문제와 관련해 “경남의 주력산업인 기계와 금속, 조선 분야의 일자리에 외국 인력을 활용할 수 밖에 없다”며 “도 차원에서 외국인 노동자와 관련된 주거, 문화, 교육 등 분야별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정부와 함께 대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과의 관계에서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며 “책임과 비용을 중소기업에 떠넘기는 불공정 계약을 근절하고, 이익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는 상생협약 등에 도가 적극적 관심을 가지고 지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지사는 “인구소멸은 문제점을 논의할 단계는 이미 지났고,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이전의 효과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대기업 본사를 유치하기 위해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이어 “전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로 해결이 안되면 경남만의 특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도정 성과와 내년 업무 계획에 대해 도민의 목소리를 반영할 것을 주문하고, 창원국가산단 50주년을 맞아 기업과 노동자들이 필요로 하는 시설들이 조성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주문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