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정부도 이제 ‘여성친화’… 개각 절반이 여대 출신

윤정부 개각인사 6명 중 3명이 여성
‘여성 인재풀 확충하라’ 尹 지시 영향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단행한 개각에서 관료와 전문가 인선이 주목받은 가운데 ‘여성’의 약진 또한 두드러졌다. 이번에 발표된 개각 대상 절반이 여성이었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대통령실은 기획재정부·농림축산식품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중소벤처기업부·국가보훈부 등 6개 부처 장관에 대한 개각을 발표했다.

이번 개각에서 가장 두드러진 점은 여성 인사 등용이 적극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이다. 개각 인사 6명 중 절반인 3명이 여성이었다.

농식품부·중기부·보훈부 장관 후보자로 각각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 오영주 외교2차관,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이 지명됐다.

이번에 교체된 장관 6명 중 여성은 이영 중기부 장관 1명이었다. 단순 셈법으로 보면 여성 인사가 3배 늘어는 셈이다. 윤 대통령이 최근 참모들에게 ‘젊은 여성 인재 풀을 대거 확충하라’고 지시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학별로 보면 서울대 출신이 기존 3명에서 1명으로 줄었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SKY(스카이)’ 출신으로 범위를 넓혀도 기존 5명에서 2명으로 줄어든다.

최상목 후보자는 서울대 법학과를, 박상우 후보자는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송미령·오영주 후보자는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 강정애 후보자는 숙명여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강도형 후보자는 인하대 해양학과 출신이다.

전임자 학력을 살펴보면 원희룡 국토부 장관, 박민식 보훈부 장관,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이 서울대를 나왔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고려대를 졸업했다.

정치인 대신 관료 출신 전문가를 등용 기조도 다양성 확대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최상목·박상우 후보자는 행정고시 출신으로 각각 기재부와 국토부 요직을 두루 거쳤다. 오영주 후보자는 외무고시 출신의 정통 외교관이다.

송미령·강도형 후보자는 각각 환경계획학·해양생물학 박사로 관련 정책을 연구해왔다. 강정애 후보자는 숙대 경영학과 교수로 총장까지 역임했다.

출신 지역으로 보면 서울 출신이 3명(최상목·송미령·강정애), 영남이 2명(박상우·오영주), 제주가 1명(강도형)이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