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10년…전현무 “1인 가구 보는 시선 달라져”

웃음과 사회적 트렌드 보여주며 장수
천태만상 싱글 라이프 속 진정성 강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안84(왼쪽)와 전현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MBC 제공

“이제 혼자 사는 삶을 즐기는 시대가 됐다. 프로그램을 10년간 하면서 1인 가구를 보는 대중의 시선이 확실히 달라진 걸 느낀다.”

서울 마포구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4일 열린 ‘나 혼자 산다’ 기자간담회에서 방송인 전현무가 이같은 소회를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전현무. MBC 제공

MBC 간판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방송 10주년을 맞이했다.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가 증가하는 사회적 흐름을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형식의 예능으로 2013년 3월 22일 첫 방송됐다. 전현무와 박나래, 기안84, 샤이니 키 등을 비롯해 최근에는 아나운서 김대호를 ‘예능 대세’로 발굴하며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재미를 선사해 왔다.

전현무는 “초창기 혼자 사는 것 자체가 우울하고 짠한 느낌으로 그려질 때 신입으로 들어왔다. 지금은 시청자들이 혼자서 당당히 사는 모습을 응원해주시고 다들 포기하셨는지 결혼하라는 이야기도 안 하신다”며 웃었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아나운서 김대호, 허항 PD, 전현무, 박나래, 기안84, 이장우, 키, 코드 쿤스트(왼쪽부터)가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MBC 제공

박나래는 “처음 ‘나 혼자 산다’에 나올 땐 출연하는 우리들끼리도 어색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끈끈해져 이젠 가족 같은 느낌”이라며 “함께 성장해 온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기안84는 “원래 만화가였는데 이렇게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관심을 받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허항 PD는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프로그램이 인기를 유지해 온 비결에 대해 “전력질주로 달리기보다 마라톤 뛰듯 오다보니 어느 새 10년이 됐다. 목숨처럼 지키고 있는 진실성이 프로그램의 생명력을 유지해주는 게 아닌가 싶다”며 “출연자들이 본인의 일상을 거짓 없이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제작진은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11주년, 12주년 만들어갈 때도 그 부분을 지키면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